Wednesday 16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3 days ago

국립해양조사원, 남태평양 피지와 공동 해양조사 합의



국립해양조사원(원장 강용석)은 국제개발협력(ODA)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남태평양 피지 해군 수로국(대표 티웨이크 해군참모총장)과 양자회의를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회의를 통해 피지에 공여예정인 해양조사선 건조 추진계획을 비롯해 피지 관할해역에 대한 해양조사 등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제작된 해도 판매권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피지는 기후변화·해수면상승으로 인한 국토유실에 취약한 국가 중 하나이다. 선진 도서국가들은 해안선 및 수중암초를 매립해 해수면 상승으로 인한 재난에 대비하고 있으나 피지는 자발적 대응능력이 부족하여 암초의 위치 및 해안선 형상 파악조차 아직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우리나라 국립해양조사원과 피지와의 협력사업은 2016년 시작되어 해수면 상승 모니터링 장비 지원, 피지 연안해역 공동 해양조사를 통해 기초 지형정보를 확보하고 이를 토대로 5종의 해도를 공동제작 했다.

또 피지의 수로측량 기술자 양성을 위한 교육훈련을 실시함과 동시에 올 하반기 공여를 목표로 65t급 해양조사선 건조를 착수했다.

양자회의 종료 후 양측은 해양조사선을 건조 중인 목포조선공업을 방문해 건조 과정을 순시하고 착공행사를 진행하는 일정으로 마무리 했다.



피지 해군수로국(FHO)의 총괄책임자인 티웨이크 해군참모총장은 “한국의 선진 해양조사기술을 직접 체험하며 기술을 습득하여, 피지의 해양조사 업무능력을 대폭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며 “좋은 기회를 주신 대한민국 정부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국립해양조사원 관계자는 “본 사업을 통해 기후변화로 인한 개발도상 도서국가의 자발적 대처 능력을 강화하는 한편, 피지 해역의 항해용 해도 공동제작 및 판매를 통해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국립해양조사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