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7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4 days ago

‘언론 스킨십’ 나선 노영민…“제가 최장수 대변인 출신”

지난 8일 임명된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비서관, 윤두한 국민소통수석이 청와대 출입기자단과 오찬을 갖고 대(對)언론 스킨십을 시도했다. 노 실장 주재로 이날 오후 삼청동 인근의 한 식당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오찬 자리에는 강 수석과 윤 수석을 비롯해 비서실·정무수석실·소통수석실·춘추관 행정관들이 참석했다. 이날 자리는 노 실장이 직접 기자단과의 상견례 자리를 마련하라고 지시하면서 추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 바뀐 부서의 실무 행정관들과 기자들 사이의 접촉면을 넓히겠다는 의도도 반영됐다. 노 실장은 국회의원 시절 민주당 대변인을 오래 지냈던 경험을 소개하는 것으로 말문을 열었다. 노 실장은 “사실 제가 옛날 당 대변인을 했을 때 단일 기간으로 역대 최장수 대변인이었다”며 “대변인 할 때 논평했던 것을 책으로 냈는데, 논평이 잘 됐든 못 됐든 단 하나의 논평도 빼지 않고 그대로 실어서 책을 낸 적이 있다”고 떠올렸다. 이어 “사실 오늘 여러분에게 상견례를 넘어가는 기사를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노영민…“제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