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7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4 days ago

“내 동생, 우리 형”…이승윤·매니저, 훈훈한 우정

개그맨 이승윤이 매니저 강현석 씨와 훈훈한 우정을 과시했다. 13일 이승윤은 인스타그램에 강 씨와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내 동생 이라는 글을 남겼다. 공개된 사진에서 두 사람은 어깨동무를 하고 환하게 웃고 있었다. 이날 강 씨도 같은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우리 형 이라는 글을 적었다. 한편 이승윤과 강현석 씨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에 출연 중이다. 이승윤은 신발 매장 직원이었던 강 씨의 능력을 알아본 후 직접 매니저로 채용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형”…이승윤·매니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