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2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10 days ago

수명 늘어나는 지폐… 1천원권 38개월 → 52개월

지폐가 발행된 뒤 1만원권은 약 10년, 1000원권은 약 4년 정도 사람들의 손을 거쳐 돌아다니다 최종 폐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18년 은행권 유통수명 추정 결과에 따르면 1만원권의 유통수명은 121개월로 추정된다. 1000원권은 이보다 짧은 52개월, 5000원권은 43개월이었다.화폐 유통수명이란 신권 화폐가 신권이 한은 창구에서 발행돼 시중에서 유통되다 더 이상 사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손상돼 한은 창구로 환수될 때까지의 기간을 말한다.1000원권이나 5000원권은 일상에서 더 많이 사용되기 때문에 1만원권보다 수명이 짧다. 2017년 지급수단 이용행태 조사결과를 보면 1만원 이하 물품서비스를 살 때 현금을 사용하는 비율이 76.7%였다. 5만원권은 1만원권보다 더 길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5만원권은 2009년 6월 처음 발행돼 유통수명을 추정하기엔 기간이 짧아 이번 분석에는 포함되지 않았다.화폐 수명은 길어지고 있다. 2011년 조사에서 1000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