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6 March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12 days ago

경찰총장이 총경급 진술에 경찰 당혹, 檢 직접 수사 강경론도(종합)

그룹 빅뱅 출신 승리(본명 이승현 29)와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30)이 함께 있던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 거론됐던 경찰총장 이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이 나오면서 경찰 내부도 당혹스러운 분위기다. 반신반의했던 강남 클럽 버닝썬 과 경찰 고위급 간의 유착 일부가 드러난 셈이기 때문이다. 이에 검찰 일각에서는 제 식구 감싸기를 막아야 한다 는 주장이 나오면서 직접 수사를 해야 한다는 강경론도 나오고 있다. ■ 설마 설마 했는데 …경찰 당혹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전날 승리, 정준영, 유리홀딩스 공동 대표 유모씨 등을 불러 카톡 내용을 토대로 경찰관 유착 의혹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조사과정에서 카톡에 언급된 경찰총장 은 총경급 인사 라는 진술을 확보했다. 총경은 일선


Latest News
Hashtags:   

경찰총장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