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9 March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4 days ago

[SC이슈] 논란 별개, 내한 진행할 것 …왕대륙, 승리 게이트 논란 입열까?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대만의 청춘 스타 왕대륙이 오는 22일 내한을 앞두고 승리 게이트 에 휘말려 관심을 끌고 있다. 왕대륙의 소속사는 14일 왕대륙과 승리는 평범한 친구사이다. 부도덕한 행위를 하지 않았다 고 밝혔다. 이어 최근 온라인 상에 퍼지고 있는 왕대륙의 악의적인 유언비어는 모두 사실이 아니다. 왕대륙은 이미지 및 명성에 심각하게 영향을 끼치고 있는 한국 연예인 승리 사건과 완전히 무관하다. 일부 매체와 인터넷 등을 통해 유언비어를 퍼트리는 자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해 권익을 보호할 것 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전했다. 왕대륙은 영화 나의 소녀시대 (15, 프랭키 첸 감독)를 통해 대만의 국민 청춘 스타 로 등극했고, 국내에서도 나의 소녀시대 가 흥행에 성공하며 많은 인기를 얻었다. 특히 그는 국내에서 자신의 영화 홍보는 물론 각종 브랜드 행사에 참석하며 활동 영역을 넓혔고 이런 공식 행사에서 만난 국내 스타들과 친분을 쌓으며 남다른 한국사랑을 과시했다. 왕대륙의 절친 라인으로는 열애설이 불거지기도 했던 강한나를 비롯해 승리, 정준영 등이 있고 내한 행사 중 짬을 내 사적으로 만난 모습도 종종 SNS를 통해 공개했다. 하지만 이런 왕대륙의 인맥이 엉뚱한 곳으로 불똥이 튀었다. 바로 왕대륙이 성매매 알선 및 클럽 마약 유통 혐의 등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승리 게이트 와 연관이 있다는 것. 중화권 매체를 통해 전해진 소식으로는 왕대륙이 지난 1월 논란의 버닝썬에 방문하며 승리와 만남을 가졌고 이로 인해 이번 의혹의 또 다른 핵심 인물로 주목받고 있다며 의혹을 가졌다. 무엇보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승리의 생일파티에 참석한 왕대륙, 진백림 사진이 올라오면서 이러한 의혹은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 왕대륙은 승리와 버닝썬을 투자한 대만의 거부로 알려진 린사모의 징검다리 역할을 했다는 추측성 의혹이 더해지면서 논란을 증폭시켰다. 예상치 못한 논란에 휩싸인 왕대륙은 오는 27일 국내 개봉하는 신작 장난스런 키스 (프랭키 첸 감독)를 홍보하기 위해 22일 다시 한번 한국을 찾을 예정이다. 이번 내한 행사에는 언론과 기자간담회, 연예·정보 프로그램 인터뷰, 무대인사를 진행할 계획인 왕대륙은 국내 홍보사에 이번 논란을 신경쓰지 않고 문제 없이 내한 행사를 진행하겠다 라는 입장을 전달했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