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9 March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4 days ago

김학의, 결국 불출석…강제수사권 無 조사단 “연락 닿지 않아”

박근혜 정부 시절 별장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촤긴이 검찰의 출석 요구 시간에 나타나지 않았다. 대검찰청 산하 과거사진상조사단은 김 전 차관에게 15일 오후 3시 조사단이 있는 서울동부지검으로 출석하라며 공개 소환을 통보했다. 하지만 김 전 차관은 끝내 나타나지 않았다. 조사단은 김 전 차관이 출석하지 않았고 연락도 닿지 않아 소환불응으로 조사하지 못했다 며 김 전 차관 측과 차회 소환 일정 조율 등을 통해 직접 조사할 방안을 계속 강구하겠다 고 밝혔다. 하지만 조사단의 활동 기간 3월 말까지라 이대로 진상규명 활동이 끝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김 전 차관은 2013년 건설업자 윤모 씨의 강원도 원주 별장 등지에 성접대를 받은 혐의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 당시 김 전 차관은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면서 취임 엿새 만에 차관직을 사퇴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윤 씨를 사기·경매방해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그러나 김 전 차관의 향응수수 의혹은


Latest News
Hashtags:   

불출석…강제수사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