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9 March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4 days ago

與 을지로위원회 편의점 이어 화장품 업종 불공정 처우 개선도 시급

더불어민주당 을지키는민생실천위원회(을지로위원회)가 편의점에 이어 화장품 업종의 가맹점주 피해문제에도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화장품 업종 가맹점주들은 제품의 유통경로가 온라인, 대형 유통사, 면세점 등 다변화되면서 본사가 가맹점에 불공정한 정책을 펼쳐 매출 직격탄을 맞게 하거나 적절한 보상을 해주지 않는 등의 애로 사항을 호소하고 있다. 을지로위원회는 이 같은 문제들을 중심으로 공정거래 질서 확립을 위해 상생협약이나 제도 개선을 이끌어내는 등 지속적인 관심을 갖겠다는 입장이다. 을지로위원회는 1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화장품 업종 가맹점주 피해사례 현안 간담회를 개최했다. 을지로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홍근 민주당 의원은 간담회에 참석해 화장품 업종의 가맹점주 피해 문제를 향후 을지로위원회가 풀어야할 과제로 선정했다 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달 당정청 민생현안회의에서 가맹점의 불공정 현황을 논의했는데, 편의점과 치킨 체인점에 이어 화장품 업종에 대한 문제 인식을 공유했다 고 전했다. 박 의원은 (화장품 업종 가맹점주들이) 브랜드의 실질적인 영향력을 키워내신분들인데 온라인 판매 등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오프라인 매장이 겪는 문제를 바로잡아야한다고 본다 고 의지를 보였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온라인 뿐만 아니라, 대형 유통매장, 면세점 등으로 화장품 유통 구조가 다변화되면서 가맹점주들이 겪는 애로 사항이 주로 언급됐다. A씨는 매장을 차리고 열심히 장사를 했는데, 사드 직격탄으로 매출이 줄어든 뒤 본사에서는 급작스럽게 매장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제품을 온라인에 풀면서 가맹점들은 2차 직격탄을 맞아왔다 며 할인을 할 수 있지만, 유통사들별로 할인 제도가 정당하지 못해 피해보는 가맹점이 생기는 건 정당하지 못하다고 본다 고 호소했다. 그는 여기에다 본사에서는 강제 매입까지 시켜 불필요한 제품을 매장에 쌓아두게 해 저희 매장은 어쩔 수 없이 부채까지 지는 처지가 됐다 고 덧붙였다. 화장품 가맹점을 운영해왔던 B씨는 본사가 똑같은 제품을 프렌차이즈마다 다른 가격으로 납품하면서 망하는 매장이 생겨났다 고 토로했다. 민주당은 이런 현실을 직시하고 편의점에 이어 화장품 업종의 가맹점에 대해서도 불공정한 처우를 개선하기 위한 제도 정비에 힘쓰겠단 입장이다. 김병욱 의원은 가맹점주들이 겪는 애로사항에 대해서는 정치권이 협조해 상생협약 등을 통해 현실가능한 법적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 고 제도 마련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


Latest News
Hashtags:   

을지로위원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