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6 March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asiatoday - 12 days ago

하나은행, 3620억원 투자 중국민생투자 유동성 위기 손실 제한적

아시아투데이 이선영 기자 = KEB하나은행이 3620억원을 투자한 중국기업인 중국민생투자그룹이 유동성 위기에 빠졌다. 하나은행은 이번 유동성 위기가 실제 손실로 이어질 가능성은 적을 것으로 봤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중국의 유력 합작투자사인 중국민생투자그룹이 유동성 부족으로 구조조정에 들어갔다. 하나은행이 중국민생투자그룹 계열사에 투자한 돈은 총 3620억원이다. 2015년 중국민생투자그룹과 합작해 리스사인 중민국제융자리스를 설립하면서 1320억원을 들여 이 리스사 지분 25%를 취득했다. 2016년에는 중국민생투자그룹 자회사인 중민국제홀딩스에 2억달러(당시 약 2300억원)를 투자했다. 중국민생투자그룹 관련사에 대출해준 금액을 더하면 위험 노출액은 더 늘어난다. 현재 중국민생투자그룹은 중국 정부 주도로 채권 재조정이 진행 중이다. 채권단위원회가 채무상환 유예, 금리 인하 등의 내용을 담은 채권 조정안을 마련해 시행할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투자 손실 가능성을 금융감독원에 보고.. 더보기


Latest News
Hashtags:   

3620억원

 | 

중국민생투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