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3 March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asiatoday - 8 days ago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모씨, 경찰 조사서 말 바꿔 총경급 간부와 연락

아시아투데이 방정훈 기자 = 성매매 알선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모씨가 경찰 간부와 유착한 사실을 시인했다는 보도가 나왔다.15일 방송된 SBS 8시 뉴스 (이하 8뉴스 )에서는 그룹 빅뱅 멤버 승리 단체 대화방에 있던 지인들과 공권력의 유착 관계를 보도했다.앞서 경찰은 가수 정준영, 승리, 유씨를 불러 혐의와 관련된 경찰 총장이 A총경이라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날 8뉴스 는 유씨를 보도 전에 만났으며 당시 그는 어린 친구들의 과시욕 때문에 부풀려진 내용으로 절대 사실이 아니라며 혐의를 부인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유씨는 경찰 조사에서 총경급 간부와 연락한다 고 시인한 것으로 밝혀졌다.유씨를 취재한 김종원 기자는 본인에게 제기된 모든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대부분의 시간을 해외에서 보내서 국내에서는 베일에 싸여있다. 그는 동남아 쪽의 재벌들과 밀첩한 관계라고 했다 고 설명했다.이어 단체 대화방에도 8명이 있는데, 권력관계 최정점에 유씨가 있다는 사실은.. 더보기


Latest News
Hashtags:   

유리홀딩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