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4 April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1 month ago

버닝썬 경리총괄 미국 돌연 출국...경찰, 행방추적

최근 논란이 된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 에서 경리업무를 총괄한 여성 A씨가 돌연 해외로 출국해 잠적했다. 경찰은 A씨를 쫓고 있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말 버닝썬에서 폭행 사건이 벌어진 이후 경리실장 직을 그만둔 뒤 미국으로 갔다. 경찰은 A씨가 불명예스러운 일에 연루돼 도피했을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있다. 경찰은 현재 버닝썬의 탈세 의혹도 수사 중이다. 경찰은 지난달 14일 마약 투약, 경찰 유착 의혹 등을 밝히기 위해 서울 역삼동 소재 버닝썬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당시 경찰은 버닝썬의 1년 치 장부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버닝썬에서는 1억 원짜리 만수르 세트 등을 판매하는 것을 두고 무자료 거래로 탈세를 하고 있다는 의혹이 무성했다. 또 경찰은 버닝썬 직원들이 개인 통장으로 술값을 받은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