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April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30 days ago

[종합] 8뉴스 승리 일행, 日 사업가에 성접대 의혹…경찰 사실 확인 중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빅뱅 출신 승리를 향한 의혹이 또 제기됐다. 이번에는 일본 사업가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이다. 23일 방송된 SBS 8시뉴스 에서는 승리가 음식점 체인을 시작하면서 투자를 받으려고 일본인 사업가를 초청해 성접대를 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SBS 측이 공개한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 등이 참여한 단체 대화방을 보면, 2015년 성탄절을 한 달 앞두고 승리는 특별한 성탄 파티를 준비하자고 얘기한다. 승리는 A 회장님 이 오시니 각별히 잘 준비하도록 해라 A 회장님에게 받은 것 100배로 돌려 드리자 고 말했고, 이에 유인석 대표도 일본 분들 이라 표현하며 한국을 또 찾고 싶을 정도로 잘 대접하자고 말한다. 그러면서 클럽에 여자가 하나도 없을 정도로 아는 여자를 다 부르자 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대화방에서 언급된 A 회장은 일본의 기업인이다. 한 달여가 지나 성탄절 이브 대화방에서는 A 회장을 포함한 일본 손님들이 한국을 방문했다며 승리 등이 역할을 나눠 화이트 트러플 등으로 대접을 준비하는 내용이 나온다. 크리스마스 파티가 끝나고 6개월 후 강남의 한 외식업체가 개업했고, 이 업체의 상호 상표권의 권리를 승리나, 유리홀딩스가 아닌 A 회장이 대표로 있는 일본 회사가 가지고 갔다고. A 회장은 유리홀딩스 주주총회에도 참석하는 등 승리 사업과 밀접한 관계를 가진 것으로 보인다고 SBS 측은 덧붙였다. 특히 SBS 측은 2015년 크리스마스 파티 때 단순한 식사 이상의 접대가 있던 것으로 추정되는 대화들이 발견된다면서, 승리 등이 일본인 손님들에게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공개된 단체 대화방에서 유인석 대표는 일본인 손님들을 맞은 다음날 대화방 참여자에게 선물을 보내겠다 고 말한다. 선물 은 성매매 여성을 뜻하는 말이라고. SBS 측은 승리 일행이 성 접대를 했는지, 했다면 단순히 일본인 기업인의 투자를 받기 위해서였는지 등을 승리의 변호인에게 물었지만 변호인은 A 회장과 관련된 모든 의혹은 사실 무근 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해당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한편 현재 승리는 외국인 투자자를 위해 성매매를 알선하고, 클럽 버닝썬 에 앞서 투자한 클럽 몽키뮤지엄 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해 편법 운영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jyn2011@sportschosun.com


Latest News
Hashtags:   

의혹…경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