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April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25 days ago

野 “환경부 수사,몸통 제대로 밝혀야”




야권은 검찰의 김은경(사진) 전 환경부 장관에 대한 수사와 관련해 “검찰이 이번 사건의 몸통을 제대로 수사하는지 지켜보겠다”고 잔뜩 벼르고 있다. 이미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김 전 장관뿐 아니라 블랙리스트 작성을 실질적으로 지시한 청와대 윗선에 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5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이제 청와대 핵심 인사들에 대한 검찰 수사가 불가피하다”면서 “검찰이 이번 사건의 실무자 선에서 수사를 마칠지, 이번 사건의 몸통까지 제대로 수사하는지 예의주시하겠다”고 말했다. 이미 수사를 받고 있는 김 전 장관이나 소환조사를 앞둔 신미숙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이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의 실행자라면, 그들에게 블랙리스트 작성과 낙하산 채용을 지시한 지시자가 있다는 의미다. 야권에서는 조현옥 인사수석 등 청와대 핵심 참모들에 대한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기류가 강하다.

검찰 수사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 표명도 논란을 낳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2일 사법당국의 균형 있는 결정이 내려지길 기대한다는 논평을 냈다. 이에 대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청와대가 검찰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청와대가 과거 정부 사례를 언급한 것을 두고도 “내첵남블(내가 하면 체크리스트, 남이 하면 블랙리스트)이냐”는 비난이 나오고 있다.

야권에서는 김 전 장관에 대한 수사와 별개로 다른 정부부처나 공공기관에서도 임기가 남은 기관 임원에 대한 퇴진 압력이 있었는지에 대해 특검 수사나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