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6 April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1 month ago

[SC현장] 스스로 힐링 … 막다른 골목 최수영, 첫 영화 그 이상의 의미(ft.다나카 순스케)(종합)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소녀시대가 아닌 영화배우로 돌아온 최수영. 그의 첫 주연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 이 한국 관객의 공감과 힐링을 전해줄 수 있을까. 애인을 찾아 나고야에 간 한국인 여행객 유미(최수영)가 우연히 들른 막다른 골목의 카페 엔드포인트 에서 카페 점장 니시야마(다나카 순스케)를 만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리는 감성멜로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 (최현영 감독).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열린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이날 시사회에는 주연배우 최수영, 다나카 šœ스케, 최현영 감독을 비롯해 원작가 요시모토 바나나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막다른 골목의 추억 은 키친 도마뱀 등으로 우리 나라에도 잘 알려진 일본의 베스트셀러 작가 요시모토 바나나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 요시모토 바나나가 내 작품 중 가장 좋아하는 이야기 라고 말했을 정도로 따뜻한 이야기를 담고 있어 영화팬 뿐만 아니라 원작 소설의 팬들의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해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월드프리미어 부문으로 초청, 상영돼 호평을 받기도 했다.특히 막다른 골목의 추억 은 소녀시대 출신 배우 수영이 첫 주연을 맡아 기대를 모으는 작품. 수영은 카페 엔드포인트에 머무는 여행객 유미 역을 맡아 능숙한 일본어 연기는 물론 영화의 톤과 잘 맞는 분위기를 조성하며 눈길을 끈다. 또한 노래, 댄스, 연기, 뮤지컬까지 다양한 장르를 아루는 일본의 10인조 엔터테인먼트 유닛 보이즈 앤 맨 의 멤버 다나카 순스케가 카페 엔드포인트의 주인 니시야마 역을 맡아 수영과 색다른 케미를 선사한다. 이날 원작자 요시모토 바나나 작가는 제 책이 아니라 다른 일로 한국에 온게 처음이라 가벼운 즐기는 마음으로 오게 됐다 며 밝게 웃었다. 이어 그는 집필작 중 막다른 골목에서 를 가장 좋아하는 작품이라고 말하며 이 소설이 제가 17년 전에 썼다. 당시에 임신한 상태였는데 아이가 태어나고 나면 잔혹하고 무서운 이야기는 쓸 수 없다고 생각했다. 아이가 태어나기 전에 잔혹하고 무서운 이야기는 한번에 써야겠다고 쓴 책이라서 더욱 의미가 있는 책이다 고 말했다. 소설 막다른 골목에서 는 호러, 스릴러 등 다양한 단편이 묶여진 소설집으로, 영화는 가장 마지막의 서정적 단편 소설을 원작으로 했다.또한 작가는 저는 제 소설을 영화화 해주시는게 정말 감사하다. 영화화 해주시는 것 자체로 응원을 받는 기분이다. 제가 소설을 썼을 때와는 다른 시각으로 바라 볼 수 있어서 기쁘다 고 덧붙였다. 메가폰을 잡은 최현영 감독은 개봉도 기뻤지만 한국 관객분들 앞에서 설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는게 너무 기쁘다. 올라오기전에 울지 않겠다고 수영씨에게 이야기 했는데, 공간이 주어지는게 정말 영광이다 며 울컥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최 감독은 유명한 소설을 원작으로 한 것에 대해 바나나 작가님의 소설은 너무나 유명하고 신인 감독이 선택하기에는 너무 위험한 선택이라고 생각이 들정도로 부담이 컸다 고 솔직히 말했다. 그러면서도 대신 제가 믿고 있었던 건, 제가 서점에 잠시 앉아 책을 읽었을 때 20대를 지날 때 느꼈떤 감정을 제대로 전달을 해서 관객분들이 이 소설을 읽게 하고 싶다는 것이었다 고 전했다. 주연을 맡은 최수영은 우리 영화를 봐주려 오셔서 감사하다 고 입을 열었다. 이어 우리 영화가 촬영을 한지 1년이 됐다. 첫 주연이기도 하고 대표작이기도 하다. 대표작이긴 하지만 연기의 부족함을 느껴서 쑥스럽긴 하지만 영화와 원작 소설이 담고 있는 세계관 자체는 제가 지금까지 했던 작품 중에서 개인적인 저의 정서와 가장 잘맞는 것 같다. 보시는 분들도 저처럼 영화를 통해 힐링 받으셨으면 좋겠다 고 덧붙여 설명했다. 극중 능숙한 일본어 연기를 선보인 수영은 일본에서 12살에 데뷔를 해서 다행이도 일본어를 배울 수 있었다. 그때부터 언젠가 일본어로 연기를 할 날이 오지 않을까 생각했었다 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는 처음에 이 영화의 대본을 보고 감독님께 어느 정도 일본어를 구사하는 여성을 생각하시냐고 물었는데 감독님께서 딱 제 수준의 일본어였으면 좋겠다고 하시더라 며 제가 어색한 일본어를 어색하게 구사하는 사람이었으면 더 어려웠을 것 같은데 영화에서도 일본어를 잘하는 설정이라 부담스럽지 않았다. 하지만 한국여성 설정이기 때문에 발음이 틀린 부분이 있어도 납득되지 않을까 보험같은 생각이 있었다. 그래서 일본어 연기의 큰 부담은 없었다 고 덧붙였다. 또한 최수영은 앞서 이 작품으로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하게 된 소감을 묻자 계속 드라마만 해왔어서 영화라는 매체도 부산국제영화제도 참 멀게 느껴졌었다. 그런데 이 영화가 저에게 참 많은 기회와 경험을 가져다 준 것 같다. 일본에서 배우로 활동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막연한 꿈도 시작하게 됐고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레드카펫을 밟게 됐다. 레드카펫 밟기 전에 정말 눈물을 꾹 참았다. 느낌이 개인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느낌이 아니라 함께 작품을 만든 팀이 소개되고 사랑을 받는 느낌이 들더라 고 말했다. 다나카 순스케는 일본에서는 이미 개봉을 했는데 오늘 한국에서 상영하기 전에 시사회를 하게 됐다. 굉장히 기대가 된다 고 말했다. 이어 한국어로 진짜 행복합니다 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첫 주연 영화를 맡은 것에 대해 원래 영화를 굉장히 좋아해서 제안을 받았을 때 기뻤다. 그리고 한국 영화도 굉장히 좋아하는데 수영 씨와 주연을 맡아 기쁘다 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영화를 통해 인생에서 어떤 상황을 맞딱뜨릴지는 아무도 모르고 그럴 때마다 주변에 도와줄 사람이 있고 나라가 다르더라도 사람끼리 마음을 전할 수 있는 힘이 있다고 느꼈다. 제가 느낀 점을 많은 분들이 느끼셨으면 좋겠다 고 덧붙였다. 한편, 막다른 골목의 추억 은 단편영화 그 후... (2009)로 히로시마에서 열린 다마국제영화제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한 바 있는 최현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최수영, 다나카 순스케, 안보현, 동현배, 배누리 등이 출연한다. 4월 4일 개봉된다. smlee0326@sportschosun.com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