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4 April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1 month ago

[KB 우승] 여왕의 대관식 박지수, 만장일치 정규리그+챔프전 MVP 선정

반론의 여지는 없었다. 에이스 막내 박지수(청주 KB스타즈)가 최고의 별로 선정됐다. 청주 KB스타즈는 25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용인 삼성생명과의 2018~2019 우리은행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5전3승제) 3차전에서 73대64로 승리했다. 이로써 3연승을 질주한 KB스타즈는 퍼퍽트 우승 을 달성했다. 동시에 창단 첫 통합챔피언 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승리의 1등 공신은 단연 박지수였다. 박지수는 앞선 두 경기에서 평균 38분42초를 뛰며 24.5점-11.5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정규리그 MVP다운 맹활약이었다. 그는 올 시즌 정규리그 35경기에서 평균 33분37초를 뛰며 13.06점-11.1리바운드를 남겼다. 봄 농구에서 폭발적인 득점포를 가동한 박지수는 통합우승을 이끌었다. 박지수는 기자단 투표에서 83표 만장일치로 MVP를 거머쥐었다. 그는 최종전에서도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3쿼터 막판에는 분위기를 띄우는 버저비터를 성공하기도 했다. 일찌감치 한국 여자농구의 미래로 불린 박지수는 프로 데뷔 3년 만에 박지수 천하 를 열었다. 그는 올 시즌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정상에 올랐다. 안덕수 KB스타즈 감독은 (박)지수 발전의 가장 큰 원동력은 의지 였다. 발전하고자 하는 그 의지가 지수를 한 단계 더 성장시킨 것 같다 고 말했다. 적장 임근배 삼성생명 감독도 엄지손가락을 들어올렸다. 임 감독은 지수는 앞으로 올라갈 일만 남았다. 사실 우리팀의 티아나 하킨스를 상대로 이 정도 활약을 할 줄은 몰랐다. 자신의 마음 가짐에 따라 앞으로의 성장 폭, 속도가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고 칭찬했다. 여왕의 대관식은 끝났다. 왕관을 거머쥔 박지수, 바야흐로 박지수 전성시대다. 용인=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