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April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27 days ago

인천시, 한국 최초․인천 최고 역사문화 탐방 운영

【인천=한갑수 기자】인천시는 한국 최초, 인천 최고의 역사적 명소와 유적지를 돌아보는 역사문화 탐방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인천시는 오는 4월부터 10월까지 ‘한국 최초, 인천 최고 100선 역사문화 탐방’을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지난 2015년 한국 최초 또는 인천 최고로 건립됐거나 도입된 문물과 유적 100선을 선정했으며 인천가치를 재발견 하고 인천사람으로서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이번 유적 탐방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시는 역사적 명소와 유적지를 지역에 따라 중구(개항장, 팔미도, 영종도), 남동구, 연수구, 강화도 등 6개 코스로 나눠 탐방한다. 1코스(개항장)는 내리교회, 홍예문, 자유공원, 역사자료관, 제물포구락부, 청일조계지, 짜장면박물관, 대불호텔전시관, 중구생활사전시관, 인천개항박물관 등을 탐방하는 코스로 구성됐다. 2코스(팔미도)는 팔미도와 팔미도 등대를, 3코스(영종도)는 용궁사와 유적 관적비, 양주성 금속비 등을 탐방하는 코스다. 4코스(남동구)는 소래습지생태공원 전시관, 한화기념관(한국화약), 소래역사관, 수인선(협궤철도) 등을 탐방한다. 5코스(연수구)는 능허대, 인천대교 기념관, 센트럴파크 수상레저, 도시역사관을 돌아본다. 6코스(강화군)는 강화 고인돌, 강화역사박물관, 강화자연사박물관, 연미정, 성공회 강화성당, 갑곶돈대, 강화전쟁박물관 등을 돌아보는 코스다. 첫 탐방은 4월 27일 한국 최초의 등대로 인천상륙작전을 가능하게 했던 팔미도 등대를 탐방한다. 5월 강화도, 6월 팔미도, 7월 남동구, 8월 연수구, 9월 개항장, 10월 영종도 또는 개항장을 탐방할 예정이다. 탐방 시 한국 최초 인천 최고 100선 집필진이 전문해설사로 참여해 전문적이고 재미있는 스토리로 직접 해설함으로써 탐방 참가자들에게 인천을 폭넓게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 프로그램은 매월 넷째 주 토요일에 진행되고, 참가대상은 초등학교 3학년 이상 시민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1회당 40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인천상륙작전기념관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시 문화재과 문화정책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박상석 시 문화재과장은 “역사문화 탐방 프로그램을 통해 인천만의 고유한 역사문화에 대한 가치와 의미를 재발견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apsoo@fnnews.com


Latest News
Hashtags:   

최초․인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