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April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27 days ago

김성태 딸 부정채용 의혹 서유열 전 KT 사장 법원 출석…묵묵부답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 등 6명의 부정채용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서유열 전 KT홈고객부문 사장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서 전 사장은 27일 10시20분께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 출석했다. 서 전 사장은 김성태 딸 부정채용 관여했는지 이석채 전 회장의 지시가 있었는지 등의 질문에는 별다른 답을 하지 않고 곧장 법정으로 들어갔다. 서 전 사장의 영장심사는 김선일 남부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앞서 검찰은 서 전 사장에게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 전 사장은 최종 합격한 김 의원의 딸을 포함해 KT 2012년 하반기 공개채용에서 2건, 같은 해 별도로 진행된 KT홈고객부문 공채에서 4건 등 유력인 관련자 부정채용 총 6건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김 의원의 딸이 당시 공개채용 서류합격자 명단에 없는 점 등으로 특혜가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전 KT 전무 김모(63)씨를 구속한 바 있다. 김 전 전무가 서 전 사장의 지시를 받고 김 의원 딸 등의 부정채용에 가담했다는 것이 검찰의 판단이다. 검찰은 서 사장이 주도한 6건 외에도 확인된 부정채용 사례가 더 있다고 전했다. beruf@fnnews.com 이진혁 기자


Latest News
Hashtags:   

출석…묵묵부답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