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April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24 days ago

카드뮴 또는 담배연기, 뇌세포 염증 유발해 젊은 뇌졸중 위험 높여

카드뮴 또는 담배연기에 의한 뇌세포 염증 유발 기전이 규명됐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 고영호 박사팀은 카드뮴 또는 담배연기 추출액(CSE) 노출이 암세포를 생성에 관여하는 나치1 에 의해 성상세포의 염증이 유발돼 뇌 손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27일 밝혔다. 성상세포는 뇌를 구성하고 있는 3가지 주요 세포 중 하나로 혈관 벽에 돌기가 붙어 있어 신경세포에 영양분을 공급하고 세포활동을 돕는 신경교세포의 일종이다. 중금속 카드뮴은 1급 발암물질로 담배연기,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토양, 식수 등에 의해 노출되며 호흡기질환, 심혈관질환, 당뇨병, 뇌졸중 등 급 만성질환을 유발하는 질환발생의 위험인자로 알려져 왔다. 흡연은 고혈압, 당뇨병, 심장질환 등 고위험군 및 건강한 젊은 사람에서도 혈관손상을 가속화시키는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다. 대한뇌졸중학회 역학연구회 보고에 따르면 청장년기의 뇌졸중환자가 증가하는 추세이고 흡연이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카드뮴 또는 담배연기 추출액(CSE)에 노출된 성상세포에서 감마 세크라타제효소 활성증가에 의해 나치(NOTCH) 신호를 활성화해 염증 유발인자인 프로스타글란딘(PGE2)분비를 증가시키고 뇌세포 손상을 유도함을 밝혔다. 이는 카드뮴 또는 담배추출액에 의해 유발된 염증으로 인해 뇌 손상이 악화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이를 통해 향후 뇌졸중 등 뇌혈관질환의 예방 관리 및 치료를 위한 병리적 기전 이해를 증진시키는 자료로 활용될 수 있게 됐다. 고 박사는 최근 젊은 뇌졸중환자가 증가하는 추세이고 흡연의 기여위험도가 높아 뇌혈관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카드뮴 또는 담배연기 노출 수준을 줄일 수 있는 예방관리가 필요하다 며 흡연 및 카드뮴 노출에 따른 뇌졸중 발생, 다양한 위험인자들과의 상관관계 분석 등의 추가적인 역학연구가 진행되고 있으며 향후 동물실험 등을 통해 임상적 유용성을 검증하는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 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립보건연구원 만성병관리기술개발연구사업 지원으로 수행됐고 지난 2월 22일 국제학술지인 플로스 원(PLoS One)에 게재됐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