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4 March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 months ago

한일외교장관 소녀상 간극 재확인…윤병세 해결위해 노력 (종합2보)

한국과 일본은 17일(현지시간) 독일에서 양자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했지만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 소녀상 문제에 대한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9일 부산 소녀상에 항의하며 본국으로 돌아간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의 복귀(일본→한국) 전망은 불투명한 상태로 남게 됐다.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중인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회담장인 독일 본의 월드콘퍼런스센터에서 약 30분간 양자회담을 개최했다. 회담에 배석한 외교부 당국자는 회담에서 저희(한국) 입장을 설명했고 일본 측은 소녀상 설치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면서 문제 해결을 위한 우리 측의 적극적인 노력을 요청했다 고 전했다.이 당국자는 일본 대사의 복귀 시점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되지는 않았다 며 한일관계가 어려울수록 양국 외교당국간 소통이 중요하고, 일본 측 조치(대사 본국 소환)가 조기에 정상화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일본 측에 전했고..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한일외교장관

 | 

소녀상

 | 

재확인…윤병세

 | 

해결위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