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9 May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2 months ago

금융당국, 대부업 연대보증제도 폐지·금리인하 요구권 도입키로

아시아투데이 임초롱 기자 = 대부업체의 연대보증제도 폐지·금리인하 요구권 도입 등 비은행 금융사의 대출관행이 개선된다. 실직·폐업 등 차주에게 갑작스런 재무적 곤경 발생시 원금상환을 일시적으로 유예하는 제도도 도입된다. 카드사용내역과 본인 계좌를 한번에 조회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될 예정이다. 20일 금융감독원은 이같은 내용의 ‘제3차 20대 금융관행 개혁 과제’를 발표했다. 세부 추진계획은 7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발표하기로 했다. 우선 금감원은 고금리 대출 피해를 줄이기 위해 대부업권에 금리인하요구권을 도입하기로 했다. 차주가 돈을 처음 빌릴 당시보다 취업·승진 등으로 신용상태가 좋아지면 대출금리를 깎아달라고 요구할 수 있는 제도다. 또 은행과 제2금융권에서 폐지됐지만 대부업에만 있던 연대보증도 폐지된다. 저소득·저신용자에 대한 자금공급이 위축된다는 이유로 이제껏 연대보증이 대부업에 한해서만 운영돼 왔다. 실직·폐업 등으로 갑작스럽게 재무적으로 어려워진 차주에게는 최대 1년까지..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금융당국

 | 

대부업

 | 

연대보증제도

 | 

폐지·금리인하

 | 

요구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