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1 August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5 months ago

안보리 대북제재 역행 中, 단둥-평양 전세기 신규취항 허가

북한의 핵실험·미사일 발사 도발로 인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강화되는 속에서도 중국은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과 북한 평양을 오가는 전세기가 신규 취항을 허가했다. 21일 단둥 랑터우(浪頭) 국제공항에 따르면 북한을 방문하는 중국인 관광객들의 수요증가에 맞춰 28일부터 단둥-평양 왕복 전세기를 운항키로 했다. 북중접경 도시인 단둥과 북한 수도 평양을 오가는 전세기 취항은 사상 처음이다. 단둥-평양 간 전세기는 북한 고려항공이 운항을 맡는다. 북한 4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작년 3월 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2270호 채택 이후 각국 입항 금지 조치로 북한 고려항공이 취항하는 나라는 중국, 러시아 2개국에 그치고 있다. 그러나 이 노선에 투입될 항공기 기종과 운항 횟수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단둥공항 측은 단둥과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마주보는 조선(북한)은 매우 신비로운 국가이며 많은 사람이 조선과 거리를 좁히고..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안보리

 | 

대북제재

 | 

전세기

 | 

신규취항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