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6 May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2 months ago

임종룡 금융위원장 대우조선 지원, 자율 합의 안되면 법적 수단 강구

아시아투데이 임초롱 기자 = “대우조선해양 지원 방안이 확정되진 않았지만 기본적 구상은 모든 이해관계자들이 손실분담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21일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율적인 합의가 안된다면 법적인 강제력이 수반되는 방안도 강구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채무재조정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는다면 워크아웃이나 법정관리에 들어갈 수 있다는 얘기다. 임 위원장은 “대우조선이 경영상 유동성 어려움이 있어 추가적인 구조조정 방안을 채권단과 검토하고 있다”며 “유동성 부족 부분의 여러 전제 하에 가정해 지원규모를 현재 법정관리, 워크아웃, 기업분할 등 여러 방안을 고려중”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오는 23일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대우조선 유동성 지원 방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임종룡

 | 

금융위원장

 | 

대우조선

 | 

안되면

 | 
Most Popular (6 hours)

雲 좋은 날

- imaeil.com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