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May 2017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여의도에서]부동산대책과 가계빚

정부가 가계부채 증가를 막겠다며 아파트 집단대출을 조이면서 내집마련 꿈이 꺾이고 있다. 수요자들은 집단대출 불확실성과 이자비용 상승에 시달리고 있다. 일부는 2금융권으로 밀리고 있다. 또 어렵게 대출을 받더라도 원리금분할상환 조건이 붙어 매달 갚을 돈이 크게 늘어났다. 최근 만난 수도권 공공아파트 한 분양계약자는 잔금대출 3억원을 받았다고 했다. 연이율 3%대와 20년 만기 원리금분할상환으로 한달에 180만원을 갚아야 한다는 것이다. 월급으로 근근이 살아가는 처지라 입주를 포기할까 고민한다고 했다. 하지만 집단대출이 거절되는 단지는 이보다 더 암울한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계약자들이 스스로 중도금을 마련해야 하는 것이다. 최악의 경우 분양대금의 10%인 계약금을 포기하고 계약을 철회하는 불상사가 생길 수 있다. 건설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여의도에서

 | 

부동산대책과

 | 

가계빚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