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5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5 months ago

[Why] 인간 암탉 프랑스 예술가 3주 만에 달걀 부화… 우리 정치인보다 낫네

프랑스 행위예술가 아브라함 푸앵슈발이 달걀을 품은 지 3주 만에 병아리 부화에 성공했다. 그동안 부화 최적 온도(섭씨 37도)를 유지하려고 두꺼운 이불로 몸을 감쌌고, 체온을 올리려고 생강이 들어간 음식을 주로 먹었다고 한다. 하루 30분씩 밖에 나가 바람 쐰 걸 빼고 3주 내내 달걀을 지켰다.푸앵슈발은 남자의 몸으로 생명을 품어서 탄생하는 과정을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 고 의도를 설명했다. 그의 행위가 예술이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생산적이었던 건 분명하다. 우리나라 정치인들도 인간 암탉 에 도전해 보는 건 어떨까. 부화에 성공...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Why

 | 

프랑스

 | 

예술가

 | 

부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