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4 Octo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5 months ago

‘파수꾼’ 이시영 “여배우 역할 작아지는 현실, 책임감 느껴”

아시아투데이 배정희 기자 = 배우 이시영이 책임감을 느낀다고 털어놨다.이시영은 19일 서울 상암 MBC에서 열린 새 월화드라마 파수꾼 (극본 김수은, 연출 손형석 박승우) 제작발표회에서 “어찌됐건 드라마를 이끌어가는 주인공이어서 부담이 된다. 예전에는 마냥 행복하고 좋았다면 이제는 그 이상의 책임감을 가면 갈수록 느낀다”고 말했다. 극 중 이시영은 대한민국 강력계 형사 조수지 역을 맡아, 모성애부터 액션까지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이시영은 “드라마나 영화에서 여배우들의 역할이 작아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잘해내고 싶다”면서 “열심히 하고 있는 만큼 운도 따라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감독님과 해다보면 믿음이 간다. 배우들이 부족해도 멋진 드라마로 몇 배를 채워 줄 거라고 기대한다”고 전했다.한편 파수꾼 은 국가가 잡지 못한 범인들을 잡는 파수꾼들의 활약을 그린 액션 스릴러물이다. 범죄로 사랑하는 이를 잃고 평범했던 일상이 하루아침에 산산조각 나버린 사람들이..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파수꾼

 | 

이시영

 | 

“여배우

 | 

작아지는

 | 

책임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