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1 August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유커 다시 밀려드나’ 기대 부푼 관광업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배치 문제로 경색됐던 한·중 관계가 개선될 조짐을 보이면서 관광업계도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하지만 중국 관광객(유커)이 한국을 찾더라도 매출 회복에는 3개월가량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분석이다.

19일 관광업계에 따르면 중국 현지 여행사들이 한국 방문 비자 대행서비스를 재개하는 등 한국 관광 관련 문의를 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해찬 특사가 중국을 방문해 관광 중단, 문화 교류 단절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고 중국 측 역시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히면서 작은 변화들이 감지되고 있다. 조만간 중국 국가여유국이 현지 여행사를 대상으로 회의를 갖고 금한령 해제에 대한 언급을 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앞서 중국 국가여유국은 지난 3월 15일부터 한국행 단체여행 전면금지 조치를 내렸다. 중국 정부는 공식적으로 저가 관광에 따른 자국민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이유를 내세웠지만 사드 보복 조치라는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단체 비자 발급도 중단되면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밀려드나

 | 

관광업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