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6 July 2017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9 days ago

역경의 은총 남해 가천 다랭이마을

깊은 슬픔도 인화되면 보석처럼 영롱하다 - 남해 가천 다랭이마을
남해 가천 다랭이마을은 참으로 역설적이다. 이 마을에 대대로 살아온 김해 김씨, 함안 조씨 가문에 전해오는 자료에 따르면 신라 신문왕 당시로 거슬러 올라갈 만큼 마을 연원은 장구하다. 마을 이름은 원래 간천(間川)이라 불렸는데, 조선 중엽에 가천(加川)으로 바뀌어 오늘에 이른다.
마을 이름에 내 川 이 있다. 마을 앞은 밭 같던 소도 한 눈 팔면 절벽으로 떨어진다는 말이 있을 만큼 해안 절벽이다. 그럼에도 물이 흘러 신라시대부터 대대로 이곳을 터로 하여 삶의 이어올 수 있었다.
가천 다랭이마을이 해안마을이지만 배 한 척이 없다는 것도 아이러니칼하다. 마을 앞이 가파른 절벽이니 선착장 하나 만들 수가 없다. 해안마을이지만 어업으로 생계를 유지하지 못하고 오로지 절벽을 깎고 개간해서 농사를 지을 수밖에 없었다.
바다로 나가려고 하지만 절벽이 가로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역경의

 | 

다랭이마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