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July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3 days ago

투구 4만개 분석해보니… 여름 불방망이 이유 있었다

KBO리그는 올 시즌을 앞두고 스트라이크 존 을 지난해보다 넓히기로 했다. 국내 리그의 심각한 타고투저(打高投低) 를 줄이기 위해서였다. 특히 올해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때 국가대표팀이 넓은 스트라이크존에 적응치 못해 멍하니 바라보다 삼진아웃되는 경우가 적잖이 생기면서 국내의 좁은 스트라이크 존이 비판의 도마에 올랐다. 확대 효과는 금세 나타났다. 개막 후 4월 한 달 동안 리그 평균 타율이 0.270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0.290)보다 낮아졌다. 하지만 경기를 치르면서 7월 리그 타율이 17일 현재 0.305까지 올랐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4만개

 | 

분석해보니…

 | 

불방망이

 | 

있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