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4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文대통령 ‘반부패협의회’ 직접 진두지휘…적폐청산 강력 드라이브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방산비리를 앞세워 고강도 개혁 작업을 예고했다. 특히 2007년 이후 명맥이 끊겼던 반부패관계기관협의회(반부패협의회)를 부활시켜 반부패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기겠다는 구상을 드러냈다.

반부패협의회가 가동되면 각종 부패 정보가 공유되기 때문에 검찰이나 국가정보원, 경찰 등 특정 기관이 이슈를 주도하기 어려워진다. 특정 기관에 맡기는 대신 대통령이 직접 최상위 협의체를 운영하며 반부패 작업을 진두지휘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17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방산비리를 ‘이적행위’로 규정하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특정 분야를 공개적으로 ‘적폐 청산의 대상’이라고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방산비리는 국방 개혁 작업과도 맞물려 있는 만큼 강도 높은 청산 작업이 이뤄질 것을 암시하는 대목이다.

이에 맞춰 청와대는 18일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 주관으로 방산비리 근절 유관기관협의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文대통령

 | 

반부패협의회

 | 

진두지휘…적폐청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