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3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2 months ago

재입북 탈북자 임지현, 북한 다시 돌아간 건 음란방송 유출 때문?

아시아투데이 디지털뉴스팀 = 탈북 후 남한의 각종 방송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탈북자 임지현(본명 전혜성)씨가 갑자기 재입북한 이유 중 하나로 과거 중국에 머물 때 출연한 음란방송이 거론되고 있다. 당시 방송 영상이 뒤늦게 인터넷을 통해 퍼지면서 심리적 압박감을 느꼈다는 것. 남한 내 성인방송 출연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중국에서는 사실상 포르노 수준의 음란방송을 찍은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공안당국에 따르면 평안남도 안주 출신인 임지현씨는 19세였던 2011년 혼자 탈북해 중국으로 갔고 탈북을 도와준 남성과 약 3년간 동거했다. 이때 돈을 벌기 위해 국내에도 중계되는 인터넷 음란방송에 출연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 매체는 20여분 분량의 동영상에 임지현씨가 나체 상태로 춤추는 장면이 있으며 동성 간 성행위 장면도 담겨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경찰은 대한민국 국적자인 임지현씨가 북한으로 넘어간 행위에 대해 국가보안법 위반(잠입·탈출) 혐의를 적용하고 주변 탐문 등을 통해..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재입북

 | 

탈북자

 | 

임지현

 | 

돌아간

 | 

음란방송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