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1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4 months ago

북태평양 꽁치 조업 선박 척수 제한

아시아투데이 강태윤 기자(세종) = 꽁치의 자원보존과 남획 방지를 위해 선박 척수가 앞으로 1년 간 과거의 최대 수치를 넘지 않는 수준으로 동결된다. 일본 측에서 제안한 ‘꽁치 어획퀴터제’는 다른 회원국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18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지난 10~15일 일본 삿포로에서 개최된 ‘북태평양수산위원회(NPFC)’ 제3차 연례회의서 이와 같이 결정됐다. 이번 회의에서 일본은 ‘꽁치 어획쿼터제’를 제안했지만, 한국·중국·러시아 등의 벽에 부딪혔다. 회원국들은 어획쿼터 배정의 불합리성, 충분한 협의 없는 일방적 제안, 북태평양에서 자원 상태가 양호한 꽁치에 대한 어획한도량 설정 등을 이유로 반대했다. 일본은 총 어획한도량 56만 톤 중 43%(24만2000톤)를 자국 몫으로 주장했다. 이 밖에 고등어도 선박 척수 동결, 불법어업 선박 목록 추가 등 북태평양 수역의 수산자원 보존을 위한 여러 합의가 이뤄졌다. 양동엽 해수부 원양산업과장은 “최근 중국어선의 조업량 급증 등으로 북..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북태평양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