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8 July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0 days ago

국정원 마티즈 사건 임모 과장 휴대폰 복원…진실 밝혀지나?

아시아투데이 디지털뉴스팀 = 국가정보원(국정원)이 이탈리아 감청 프로그램을 구입해 민간인 사찰을 시도했다는 의혹을 검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2년 전 마티즈 승용차에서 숨진 채 발견된 국정원 과장이 쓰던 휴대전화에서 해킹프로그램 삭제에 강한 압박을 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드러났다.17일 JTBC가 입수한 국정원 해킹프로그램 담당과장 임씨의 휴대전화에는 지난 2015년 7월 6일 저녁 임씨가 나나테크 허손구 이사와 통화한 내역이 담겼다.당시 국정원이 구매 대행회사 나나테크를 통해 이탈리아에 있는 스파이웨어업체로부터 원격조종장치 해킹 감청프로그램을 산 사실이 알려지며 민간 사찰 의혹이 제기됐다.이후 임씨는 국정원 동료 직원 이모씨에게 “허 이사가 급하게 전화해 달래. 시스템을 오 해달래”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이와 관련해 JTBC는 ‘시스템 오’는 포맷이나 덮어쓰기 등으로 추정돼 은폐 시도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고 언급했다.임씨는 문제의 해킹 파일을 삭제하기 직전..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국정원

 | 

마티즈

 | 

휴대폰

 | 

복원…진실

 | 

밝혀지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