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0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 months ago

사과했다가 분노했다가…밤새 오락가락한 황하나 인스타




배우 박유천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심경고백을 한데 이어 그의 예비신부인 황하나도 잇따라 심경글을 올렸다. 처음 차라리 자신에게 비난을 쏟아내라고 썼던 장문의 사과 글은 몇 시간 만에 삭제 된 뒤 미안해할 필요 없었다는 분노로 돌변했다.



황하나는 17일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팔로워들과 소통했다. 그는 자신이 노래방에 있다고 알렸고 선물을 받은 목걸이와 지인들을 소개하며 소소한 근황을 전했다.



이 과정에서 박유천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황하나의 어깨에 기대려하고 손가락 브이를 보이며 장난스러운 행동을 이어갔다. 팔로워들이 그의 모습을 보여달라고 요청하자 황하나는 “못생겨서 못 보여준다”고 장난스레 넘겼다.



이후 황하나는 박유천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태그했고, 이 때문에 박유천의 계정이 공개됐다. 박유천은 성파문 사건 이후 13개월 만에 심경 글을 올렸다. 글에는 “정말 죽고 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하다. 매일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사과했다가

 | 

분노했다가…밤새

 | 

오락가락한

 | 

황하나

 | 

인스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