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3 July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6 days ago

지옥을 경험한 삼성과 요미우리, 반전 드라마 결말이 궁금하다

한일 프로야구의 명문 삼성 라이온즈와 요미우리 자이언츠는 올해 전반기에 혹독한 시련을 겪었다. 개막전부터 10경기에서 1승9패를 기록한 삼성은 1982년 팀이 출범한 후 최악의 출발을 했다. 3~4월 26경기에서 4승2무20패, 승률 1할6푼7리. 추락을 거듭해 바닥을 뚫을 기세로 내려앉았다. 대형 내부 FA(자유계약선수) 최형우, 차우찬이 이적해 전력 약화가 불가피했다고 해도, 충격적인 결과였다. 뭘 해도 안 되는 최악의 상황에서 시즌 100패를 걱정해야하는 신세가 됐다. 영원한 우승 후보 요미우리도 그랬다. 요미우리는 지난 5월 25일 한신 타이거즈전부터 6월 8일 세이부 라이온즈전까지 13연패를 당했다. 1975년 당한 11연패를 넘어, 1934년 팀 창단 후 83년 만의 최다 연패였다. 퍼시픽리그와 인터리그(교류전)에서 6승12패, 일본 프로야구 12개팀 중 10위에 그쳤고, 센트럴리그 5위로 떨어졌다. 5월 말 인터리그가 시작되기 전까지 리그 1위 히로시마 카프와 격차가 5.5게임이었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지옥을

 | 

경험한

 | 

삼성과

 | 

요미우리

 | 

드라마

 | 

결말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