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9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백악관 “입장은 한국 정부에 물으라”… 남북회담에 싸늘




미국 백악관이 우리 정부의 대북 군사 및 이산가족 회담 제안에 냉담하게 반응했다. 북한과 대화할 전제조건이 충족되지 않았다고 백악관은 판단했다.

션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정부의 대북 회담 제안과 관련한 미국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한국에서 나온 말이다. 그들에게 질문을 돌리고 싶다(obviously those comments came out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I would refer you back to them)”고 말했다. 우리 정부에 물으라는 의미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미 (북한과 대화할) 전제조건을 밝혔다. 지금 상황은 (전제조건에서) 분명 멀리 떨어져 있다”고 강조했다. 스파이서 대변인의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우리 정부의 대북 회담 제안을 불편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백악관만의 반응은 아니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백악관

 | 

“입장은

 | 

정부에

 | 

물으라”…

 | 

남북회담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