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0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2 months ago

엽기녀 주원, 카리스마부터 오열까지…연기내공 빛났다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배우 주원이 가슴 절절한 오열연기부터 날 선 카리스마까지 60분을 꽉 채웠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 에서는 주원이 중전 한씨(이경화 분)를 폐비로 만든 자가 바로 자신임을 혜명공주(오연서 분)에 밝히며, 두 사람이 결국 엇갈리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주원은 자신 때문에 어긋난 과거를 되돌리기 위해 직접 나섰다. 휘종(손창민 분)을 찾아가 사건의 전말을 모두 밝힌 것. 하지만 정기준(정웅인 분)이 파놓은 함정에 빠져 감찰부에 투옥되는 예상치 못한 전개가 이어졌다. 이 가운데 주원이 용서할 수 없다는 혜명공주의 말에 애처롭게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견우의 애틋한 마음을 오열 연기로 고스란히 표현했다. 그녀가 떠난 뒤 일어서지도 못한 채 처절하게 눈물을 토해내는 모습은 차마 바라볼 수 없을 정도로 절절했다. 더욱이 한마디 대사 없이 오열로만 이뤄진 이 장면은 짧았지만, 흡입력이 넘쳐나 보는 이들까지 숨죽이게 할 정도였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엽기녀

 | 

카리스마부터

 | 

오열까지…연기내공

 | 

빛났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