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4 Dec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구디슨 파크로 돌아온 웨인 루니, 화려했던 복귀전

웨인 루니는 세계 축구계의 전설 이다.
등장부터 화려했다. 17세의 나이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이하 EPL)에 데뷔했고, 역대 최연소 득점 기록을 써냈다. 잉글랜드 국가대표 최연소 출전자에도 이름을 올렸다.
지난 2004년 에버턴을 떠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해서는 보비 찰턴이 보유했던 개인 최다 득점 기록(249골)을 뛰어넘었다. 13년 동안 무려 253골(559경기 출전)을 터뜨렸다. 국가대표팀(잉글랜드) 유니폼을 입고서도 113경기에 출전해 53골을 몰아치며, 최다 득점자에 등극했다.
2016·2017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세계적인 스트라이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합류했다. 폴 포그바에 이은 최고의 영입이었다. 그런데도 루니의 입지에는 문제가 없었다. 잉글랜드와 맨유의 상징 이었기에 당연했다. 조세 무리뉴 감독은 루니에게 꾸준한 출전 시간을 보장했고, 부진하더라도 믿고 기다렸다.
그러나 인내에도 한계가 있는 법이다. 루니는 꾸준한 출전 시간에 화답하지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구디슨

 | 

파크로

 | 

돌아온

 | 

화려했던

 | 

복귀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