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6 August 2017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days ago

9월 국회 전초전 8월 임시국회 , 여야간 기싸움 전장될 듯

8월 임시국회가 오는 18일 열릴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9월 정기국회 전초전으로 여야간 치열한 기싸움이 전개될 전망이다. 각 상임위원회 별 업무보고와 결산안심사 작업이 주를 이루지만 이 과정에서 북핵, 증세, 인사 문제 등을 놓고 여야간 정쟁이 가열될 수 있다. 2주동안 예열 작업을 거친 뒤 9월 정기국회에서 본격적으로 격돌할 수 있으나, 북핵 문제와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 따라 8월에도 여야간 정쟁 강도는 더욱 세질 수 있다. 이를 위해 여야는 8월 임시국회를 거치면서 9월 정기국회를 대비하기 위한 연찬회를 가지면서 전략을 모색할 예정이다. ■상임위별 충돌 불가피 13일 국회에 따르면 오는 18일부터 31일까지 8월 임시국회를 운영하는데 여야가 의견을 모았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14일 회동을 갖고 8월 임시국회와 9월 정기국회 일정을 협의할 예정이다. 여야 공수 위치가 변경됐지만 박근혜 정부에 대한 결산과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 대한 비판 목표는 동일한 만큼 여야 모두 한치의 양보도 없는 살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전초전

 | 

임시국회

 | 

여야간

 | 

기싸움

 | 

전장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