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6 August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days ago

[줌인]한화 김재영, 결국 넘지못한 좌타자의 벽

한화 이글스 선발 김재영이 또다시 좌타자의 벽을 넘지 못했다. 김재영은 1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4⅔이닝 동안 7안타 1볼넷 2사구 3탈삼진 5실점(1자책)으로 시즌 6패째(2승)를 안았다. 팀은 1대9로 완패했다. 사이드암 김재영에게는 치명적인 약점이 있다. 전날까지 우타자 상대 피안타율은 2할5푼9리로 나쁘지 않지만 좌타자 상대 피안타율은 무려 4할1푼8리에 이른다. 넥센 벤치가 이를 모를 리 없다. 넥센은 선발라인업 9명 중 무려 7명의 좌타자를 전진배치했다. 1번 이정후-2번 고종욱-3번 서건창-5번 채태인-7번 김웅빈-8번 박정음-9번 주효상까지. 4번 김하성과 6번 김민성만 우타자. 경기전 오더지를 받아본 이상군 한화 감독대행은 김재영 스스로 이겨내야한다. 역시 좌타자 상대에는 체인지업 등 떨어지는 구종이 필요하다. 김재영은 직구와 포크볼에 의존하는데 구종 추가가 절실하다 고 말했다. 중요 순간에 포크볼이 제구가 안돼 결정적인 사구를 내주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김재영

 | 

넘지못한

 | 

좌타자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