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6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dynews
1 months ago

콜센터 ‘갑질’에 멍드는 대리운전기사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 #. 청주의 한 대리운전 연합 콜센터 소속 대리기사 A(42)씨는 지난 6월 황당한 일을 겪었다. ‘카카오 드라이버’로 손님을 받은 이튿날 기존에 쓰던 대리운전연합 ‘로지’ 배차 앱 프로그램을 실행했더니 ‘업무중지상태’라는 메시지가 나온 것이다. A씨는 “콜 센터에 문의했더니 ‘딴 콜(카카오) 쓴 거냐’고 물어보더라. 내가 카카오 드라이버를 쓴 것을 어떻게 알았는지 섬뜩하다”고 말했다.10년차 대리기사 B(47)씨도 비슷한 경험을 토로했다. 그는 “기존 연합에서 떨어져 나간 다른 업체의 콜 배차 프로그램을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콜센터

 | 

멍드는

 | 

대리운전기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