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국세청의 적폐청산… ‘정치적 세무조사’ 진상조사 나선다


국세청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의 한 원인으로 지목된 2008년 태광실업 세무조사를 포함해 과거 ‘정치적 세무조사’에 대한 진상조사에 나선다. 대기업과 대재산가의 변칙 상속·증여를 전담 검증하는 조직도 신설했다.

국세청은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한승희 국세청장, 전국 세무관서장 등 314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국 세무관서장회의를 개최하고 ‘국세행정 운영방안’을 확정했다. 한 청장 취임 이후 첫 세무관서장 회의였다. 한 청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출발점은 우리 스스로에 대한 깊은 성찰”이라며 “과거에 대한 겸허한 반성 없이는 국민이 바라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국세청은 과거 정치적 논란이 있었던 세무조사에 문제가 없었는지 점검하기 위한 조직을 만들기로 했다. 국세행정 개혁 태스크포스(TF)는 2개의 분과로 구성되며, 세무조사 개선 분과가 과거 문제소지가 있는 정치적 세무조사를 점검하고 정치적 중립성을 높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수험표 회수

- imaeil.com
Hashtags:   

국세청의

 | 

적폐청산…

 | 

정치적

 | 

세무조사

 | 

진상조사

 | 

나선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