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5 months ago

‘8월 출루율 0.426’ 노수광 질주 시작됐다

[OSEN=김태우 기자] SK가 큰 기대를 걸고 영입한 노수광(27)의 방망이가 서서히 달아오르고 있다. 슬럼프를 지나 이제는 팀의 리드오프로 자리잡는 모양새다.노수광은 전반기 타격감이 썩 좋지 않았다. 들쑥날쑥했다는 것이 정확한 표현이었다.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그 결과 출전 기회가 줄어드는 악순환이 이어졌다. 노수광은 SK로 이적한 후 전반기 71경기에서 타율 2할7푼7리, 출루율 3할4푼8리를 기록했다. 타율이나 출루율이나 모두 리드오프로서는 다소 아쉬운 성적이었다.그러나 후반기는 다르다.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출루율

 | 

426

 | 

노수광

 | 

시작됐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