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4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 months ago

보장성 강화 文케어 불구 치아보험 매력 여전

아시아투데이 강중모 기자 = 새 정부의 이른바 ‘문재인 케어’ 정책으로 임플란트와 틀니의 건강보험 보장성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고령화사회 진입에 따른 수요 확대와 개인보장 비중이 여전히 존재하는 등으로 치아보험의 매력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2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문재인 케어’ 정책의 일환으로 임플란트와 틀니의 개인부담 비율을 현행 50%에서 30%로 낮추기로 해 치아보험을 내놓은 보험사들을 긴장시켰다. 이는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이 의료실손보험의 매력과 신규가입 감소를 유도할 것이라는 업계의 최근 우려와 일맥상통한다. 건강보험으로 보장된다면 치아보험에 가입할 필요성이 그만큼 떨어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치아보험을 내놓은 보험사들은 향후 정책의 방향성에 우려감을 표하면서도 치아보험 자체의 매력은 여전할 것으로 보고 있다. 우선 보험사들은 고령화사회의 심화로 인해 임플란트와 틀니 시술 수요가 시장을 계속 견인해 나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임플..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보장성

 | 

文케어

 | 

치아보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