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0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1 months ago

수원자생, 23일 30병상 규모 병원으로 승격 오픈

수원을 비롯해 용인과 동탄, 광교 등 경기 남부지역에 한방의료 서비스를 제공해 온 수원자생한의원이 오는 23일 수원자생한방병원 으로 승격 오픈한다. 수원자생한방병원은 21일 7개의 한방진료과와 2개의 양방진료과(영상의학과, 내과)를 갖추고 오는 23일부터 한·양방통합진료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양방진료과인 영상의학과는 자기공명장치(MRI)와 X-RAY 등의 첨단검진기기를 갖춤으로써 질환의 원인을 보다 정확히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중증 척추질환자들을 위한 30개의 입원병상을 갖추고 당일 진료예약부터 정밀검진, 한방 치료와 입원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추나요법, 한약치료, 신바로약침 등 한방 비수술 척추치료법과 교통사고클리닉, 여성척추질환 클리닉, 성장클리닉 등 특화된 진료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김용 수원자생한방병원 병원장은 지난 8년간 비수술 척추치료를 실시해 온 수원자생한의원이 지역민의 관심과 사랑에 보답하고자 수원자생한방병원으로 변신하게 됐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수원자생

 | 

23일

 | 

30병상

 | 

병원으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