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sisainlive
5 months ago

독자가 스스로 빚는, 눈사람 이야기

새해 전날, 나르의 부모는 병든 할머니를 모시고 병원에 가야 합니다. 아버지는 나르에게 동물들을 잘 돌보라고 신신당부합니다. 다음날 아침, 나르는 아버지의 당부를 까맣게 잊어버리고 눈사람을 만들기 시작합니다. 눈사람을 만든 나르는 이제 눈사람을 장식합니다. 눈에는 양파를, 코에는 당근을, 입에는 수박 껍질을, 그리고 귀에는 감자를 착 붙입니다. 눈사람을 만드느라 지친 나르는 집에 들어가 잠이 듭니다. 마당에서는 동물들의 울음소리가 울려 퍼집니다. 배가 고프다고, 목이 마르다고 울어댑니다. 피곤한 나르는 쿨쿨 잠만 잡니다. 그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독자가

 | 

스스로

 | 

눈사람

 | 

이야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