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9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months ago

불펜이 좋아지는데도 KIA가 느끼는 선발의 중요성

KIA 타이거즈가 1위를 달리는데 가장 크게 기여한 부분은 선발이다. 21일 110경기를 치른 가운데 60번의 가장 많은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고, 가장 많은 50승(28패)을 올렸다. 평균자책점은 4.45로 3위에 올라있다. 639⅓이닝으로 가장 많은 이닝을 소화했다. 111경기서 547이닝만 던진 한화 이글스 선발진과 90이닝 가까이 차이가 난다. 선발이 6이닝 이상을 던져주면서 버티는 동안 강력한 타격의 힘으로 점수를 뽑으면서 승리를 챙기는 것이 KIA의 승리 공식이었다. 그런데 8월 들어 KIA는 이런 승리가 확 줄었다. 타격이 약해진 것도 하나의 원인이겠지만 선발진이 예전만큼 버티지 못하고 있다. 7월까지 97경기서 55번의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던 KIA 선발진은 13경기 6승7패를 기록한 8월엔 5번에 그쳤다. 평균자책점은 8.30으로 가장 좋지 않다. 13경기서 거둔 선발진의 성적을 보면 선발의 중요성이 더욱 중요해진다. 6승 중 5번이 선발진이 퀄리티스타트를 한 경기였다. 양현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불펜이

 | 

좋아지는데도

 | 

KIA가

 | 

느끼는

 | 

선발의

 | 

중요성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