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8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months ago

시즌 3번째 긴 휴식기 독 일까, 약 일까

K리그 클래식이 올시즌 세 번째 휴식기에 들어갔다. 이번 A매치 휴식기는 21일부터 9월 8일까지 18일간이다.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일정으로 인해 미뤄둔 경기를 치르는 광주-제주(9월 2일)를 제외하고 제법 긴 재충전시간을 갖는다. 이전에 브레이크 기간은 두 차례 있었다. 5월 29일부터 6월 16일까지 A매치 휴식기(1차)와 7월 24일∼8월 1일 올스타전브레이크(2차)다. 세 번째 휴식기는 신태용호의 조기소집을 허용하는 대신 28라운드 일정을 추후 편성키로 하면서 길어졌다. 한동안 맹위를 떨친 혹서기를 보낸 뒤 맞는 휴식이라 구단과 선수들로서는 반가운 시간처럼 보인다. 하지만 과연 그럴까. 이전 두 차례의 휴식기 전·후 각 팀별 레이스 추이를 분석한 결과 휴식기 효과에서도 희비가 교차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장기간 휴식기도 어떻게 보내야 하는지 타산지석으로 삼을 수 있는 대목이다. ▶휴식기는 역시 보약이지 휴식기 효과를 가장 쏠쏠하게 본 팀은 울산이다. 현재 리그 2위(승점 48)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3번째

 | 

휴식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