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5 Nov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3 months ago

車보험 한방진료제도, 비급여·과잉진료 해결 급선무

아시아투데이 강중모 기자 = 자동차보험 한방(韓方)진료비가 환자 수와 비급여 진료비의 증가에 비례해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보험료 인상을 막고 국민들의 건강권을 보장하기 위해 한방진료의 비급여 과잉진료 문제를 해결할 개선책이 필요하다는 정책 제언이 나왔다. 21일 보험연구원과 정종섭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정책토론회에서는 교통사고 환자의 한방진료 이용 환경과 관련제도의 문제점이 지적되고 개선을 위한 방안이 제시됐다. 보험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2016년 사이 자동차보험의 한방진료비는 연평균 31% 증가했고 지난해 자동차보험 진료비 1조6586억원 중 한방진료비는 4635억원으로 28%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적정 진료수가가 미비한 한방 비급여 진료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이처럼 자동차 사고 발생 시 한방진료를 이용하는 환자의 수는 크게 늘어나고 있지만 진료수가와 적정성 기준이 명확치 않아 비급여 진료비가 급증하고 있어 환자가 한방치료를..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車보험

 | 

한방진료제도

 | 

비급여·과잉진료

 | 

급선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