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4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총선앞둔 메르켈 내연車 포기?… 디젤 스캔들 차단 안간힘

세계적인 디젤 스캔들 와중에도 꿋꿋하게 자국 자동차 산업을 감싸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오는 9월 총선을 앞두고 업계를 향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또한 디젤 스캔들이 재계 이슈를 넘어 총선 악재로 떠오르자 전기차 시대를 시사하며 자동차 산업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21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 외신들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는 독일 일간지 빌트와 인터뷰에서 자동차 업계는 형사소송의 대상이 될 수 있는 큰 실수를 저질렀으며 제도 헛점을 악용했다 고 비난했다. ■총선 앞두고 업계와 거리 두는 메르켈 메르켈 총리는 인터뷰에서 자동차 업계 경영진들이 막대한 보너스를 받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공평하지 않은 처사 라며 경영진들이 보다 민감하게 접근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메르켈 총리는 전날 독일 RTL 방송에 출연해 자동차 업체들이 뒤에서 배반을 했다 고 강력히 비난했다. 이는 그의 과거 행적과 크게 달라진 모습이다. 자동차 업계의 대변인을 자처하던 메르켈 총리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총선앞둔

 | 

메르켈

 | 

내연車

 | 

스캔들

 | 

안간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