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3 September 2017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네이버 이해진, 갑작스런 818억 주식 매각… 총수 아니다 말하려?




네이버를 창업한 이해진 전 이사회 의장이 지난 22일 보유지분 일부를 블록딜(시간외 대량 매매) 방식으로 매각해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보유지분은 11만주(0.33%)로 주당 가격은 74만3990원, 매각 총액은 818억3890만원에 달한다. 이 전 의장이 매각한 지분은 22일 종가(76만7000원)보다 3% 할인된 가격에 외국인 투자자가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의장의 지분 매각은 공정거래위원회가 다음달초 발표할 예정인 ‘공시대상 기업집단(준 대기업집단)’ 지정과 연관돼 있다는 분석이다. 공정위는 네이버의 자산규모와 이 전 의장의 기업 지배력을 감안해 네이버를 공시대상 기업집단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네이버는 이달중 국내자산 규모가 준 대기업집단 지정 기준인 5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공정거래법상 준 대기업집단으로 지정되면 각종 규제가 쏟아진다. 당장 회사경영의 지배력을 갖고 있는 자연인을 총수(동일인)로 지정해 공정위에 신고해야

Read on the original site


Hashtags:   

네이버

 | 

이해진

 | 

갑작스런

 | 

818억

 | 

매각…

 | 

아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